픽셀 C, 구글 태블릿을 구원할 수 있을까?

지난 29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발표회에서 구글은 10.2 인치 태블릿, 픽셀-C를 공개했다.

애플의 '아이패드 프로' 발표 후 경쟁 제품이라 할 수 있는 구글 제품의 공개이기에 더욱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다. 구글은 어떤 제품을 만든걸까.

주요 성능이다.

엔비디어 테크라 X1 쿼드코어 프로세서, 맥스웰 GPU, 3GB 램을 탑재했다.

디스플레이는 2560X1800 을 구현할 수 있으며, USB 타입 - C 가 구성되어 있다.

이번 태블릿은 '넥서스'가 붙지 않았다. 애플에서 '아이'폰 '아이'패드를 만드는 것처럼 구글 역시

'넥서스 ' 7 '넥서스' 10 등 구글의 폰과 태블릿은 항상 '넥서스'란 이름을 붙였는데

이번 제품은 구글의 노트북 시리즈 '크롬북'에 쓰던 '픽셀'이란 이름을 가져왔다.

짐작할 수 있는건 노트북처럼 '생산성'에 목표를 둔 태블릿으로 포지션하겠다는 의지다.

역시

애플에서 '아이패드 프로'에 어울리는 키보드를 내놓았듯, 구글에서도 '키보드'를 선보였다.

블루투스를 통해 태블릿과 연결되며, 기존의 다른 제품들처럼 자석으로 단단하게 고정된다.

키보드 연결시 100~135도까지 각도 조절이 가능하며, 태블릿을 키보드위에 덮어 두면 키보드가 충전된다는 점이 특이하다.

출시는 연말로 가격은

16기가 모델 499달러, 32기가 모델 599달러, 키보드는 149달러다.

실제 사용 영상에서 확인해보자.

현재 개설되어 있는 픽셀 C의 상품 페이지에서 이미지를 다운로드 받으면

'hero'란 제목이 달려 있다.

픽셀 C, 구글 태블릿을 구원할 수 있을까?

충분히 가능한 일로 보인다. - digitalheroz@gmail.com

#News

Featured Posts
Recent Posts
Search By Tags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디지털히어로즈

© 2014 by digitalheros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